2020.07.10 (금)

  • 흐림속초21.7℃
  • 구름많음23.8℃
  • 흐림철원21.9℃
  • 흐림동두천23.7℃
  • 흐림파주23.9℃
  • 흐림대관령19.5℃
  • 구름많음백령도25.1℃
  • 흐림북강릉22.0℃
  • 흐림강릉23.3℃
  • 흐림동해20.4℃
  • 구름많음서울26.8℃
  • 구름조금인천27.3℃
  • 흐림원주27.7℃
  • 비울릉도21.2℃
  • 맑음수원27.9℃
  • 구름많음영월27.8℃
  • 구름많음충주29.1℃
  • 구름많음서산29.1℃
  • 흐림울진21.7℃
  • 구름조금청주29.0℃
  • 구름많음대전28.5℃
  • 구름많음추풍령26.7℃
  • 구름많음안동26.7℃
  • 구름많음상주27.3℃
  • 흐림포항23.9℃
  • 구름많음군산28.5℃
  • 구름많음대구27.2℃
  • 구름많음전주28.5℃
  • 흐림울산24.7℃
  • 흐림창원25.8℃
  • 구름많음광주26.7℃
  • 구름조금부산25.6℃
  • 구름많음통영24.5℃
  • 구름많음목포24.1℃
  • 흐림여수24.6℃
  • 구름많음흑산도23.4℃
  • 맑음완도24.6℃
  • 구름많음고창26.2℃
  • 구름많음순천27.1℃
  • 구름조금홍성(예)28.5℃
  • 흐림제주26.2℃
  • 구름조금고산24.0℃
  • 구름많음성산24.2℃
  • 맑음서귀포26.7℃
  • 구름많음진주27.6℃
  • 구름많음강화24.5℃
  • 구름많음양평28.2℃
  • 구름많음이천27.9℃
  • 흐림인제22.5℃
  • 흐림홍천25.5℃
  • 구름많음태백20.6℃
  • 구름많음정선군27.6℃
  • 구름많음제천27.7℃
  • 구름많음보은26.6℃
  • 구름많음천안28.4℃
  • 흐림보령28.5℃
  • 구름많음부여28.6℃
  • 구름많음금산26.9℃
  • 구름많음28.2℃
  • 구름많음부안27.5℃
  • 구름많음임실28.5℃
  • 구름많음정읍26.7℃
  • 구름많음남원29.7℃
  • 구름많음장수26.9℃
  • 구름많음고창군26.1℃
  • 구름많음영광군25.3℃
  • 구름많음김해시25.8℃
  • 구름많음순창군27.7℃
  • 구름조금북창원26.7℃
  • 구름많음양산시27.2℃
  • 구름많음보성군26.8℃
  • 구름조금강진군26.0℃
  • 구름많음장흥25.5℃
  • 구름조금해남25.1℃
  • 구름조금고흥25.9℃
  • 구름많음의령군27.7℃
  • 구름많음함양군30.0℃
  • 구름많음광양시27.2℃
  • 구름많음진도군26.0℃
  • 구름조금봉화25.6℃
  • 구름조금영주27.0℃
  • 구름많음문경27.4℃
  • 구름많음청송군25.0℃
  • 흐림영덕22.6℃
  • 구름많음의성26.0℃
  • 구름조금구미26.8℃
  • 구름많음영천26.1℃
  • 흐림경주시25.0℃
  • 구름많음거창29.3℃
  • 흐림합천27.3℃
  • 맑음밀양26.4℃
  • 구름많음산청27.7℃
  • 구름조금거제24.7℃
  • 구름많음남해25.3℃
기상청 제공
시간이 지날수록 청년층의 세대 내 소득격차가 커지는 것으로 나타나
  •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

뉴스

시간이 지날수록 청년층의 세대 내 소득격차가 커지는 것으로 나타나

한국직업능력개발원(원장 나영선)이 6월 16일 ‘KRIVET Issue Brief’ 제187호 ‘한국의 세대 내 사회이동 유형과 결정요인’을 발표했다.

□ 한국직업능력개발원 발표에 따르면

○ 한국에서 노동시장에 진입한 청년의 세대 내 사회이동은 진입 초기의 소득과 이후의 소득변화 궤적을 기준으로 ①초기 소득이 낮고 이후의 소득도 정체된 ‘낮은 정체형(7.8%)’, ②초기 소득은 낮지만 소득이 점증하는 ‘낮은 증가형(41.6%)’, ③초기 소득이 중간수준이고 소득이 점증하는 ‘중간 증가형(36.6%)’, ④초기 소득이 가장 높고 소득 증가 폭도 가장 큰 ‘높은 급증형(14.0%)’ 등 네 가지 유형으로 분류됐다.

○ 각 유형을 비교하면 노동시장 진입 초기 소득이 높을수록 시간에 따른 소득 증가 정도도 더 크게 나타나, 경제활동 기간이 길어질수록 소득격차가 점차 증가한다는 것이 확인됐다.

○ 개인은 남성일수록, 원가정 소득이 높을수록, 교육 수준이 높을수록, 첫 직장이 정규직이거나 대기업일수록 유리한 궤적의 유형에 속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나타나, 노동시장 격차가 성별, 학력, 가정배경, 그리고 첫 직장 진입 형태의 영향을 받는다는 점이 확인됐다.

첨부파일 다운로드

모바일 버전으로 보기